충렬서원

HUFS경기학연구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요약

충렬서원은 고려 말의 충신이며 동방 성리학의 시조로 일컬어지는 포은 정몽주(鄭夢周)를 배향하고 있다. 본 서원은 1576년(선조 9)에 창건되었으며, 이계(李啓), 이지(李贄)를 비롯한 지방 유림들이 뜻을 모아 정몽주와 조광조의 학덕 및 충절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하였다. 창건 당시에는 충렬사(忠烈祠)로서 사우형태였으며, 정몽주와 조광조의 묘소 중간 지역인 죽전에 세워져 죽전서원(竹田書院)이라 불렸다.

임진왜란 때 화재로 소실된 후 1605년(선조 38)경에 경기도관찰사 이정구(李廷龜), 용인현감 정종선(鄭從善), 진사 이시윤(李時尹) 등의 노력으로 정몽주 묘소 아래에 재건하였다. 이때 조광조의 위패는 심곡서원에서 배향하였다. 1609년(광해군 1)에 ‘충렬(忠烈)’이라 사액되었으며, 그 뒤 정몽주의 손자 설곡(雪谷) 정보(鄭保)를 추가 배향하였다. 1706년(숙종 32)에 후손 정제두(鄭齊斗)•정찬조(鄭纘祖)를 비롯한 여러 유림의 공의로 옛터 서쪽 가까운 곳에 이건하였다. 그 후 선현배향과 지방민의 유학교육을 담당하였으나 1871년(고종 8)에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 1924년 사우(祠宇) 재건과 1956년 강당을 복원하고 1972년 전체를 보완 신축하여 오늘에 이른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 모현면 능원리 마을 뒤쪽의 야산 기슭에 남서향으로 자리하고 있는 충렬서원은 강당을 앞쪽에 배치하고 사우를 뒤쪽에 배치한 전학후묘의 양식을 따른다. 입구의 홍살문과 외삼문·내삼문·사우가 거의 일직선으로 배치되어 있지만, 강당이 축에서 벗어나 사우와 나란히 보인다. 또한 재실이나 장경각·교직사 등 부속건물이 없이 사우와 강당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8세기 이후에 서원이 교육적 기능은 사라지고 제사 기능 중심의 시설로 바뀌어 갔음을 보여 준다. 강당도 교육공간보다는 제향 때 모임 장소로 쓰이게 된다.

1963년에는 병자호란 때 강화도에서 순절한 죽창(竹窓) 이시직(李時㮨)을, 1996년에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3학사(三學士)로 추승되고 있는 추담(秋潭) 오달제(吳達濟)를 추가 배향하였으며, 충렬서원에서는 매년 3월과 9월 중정(中丁)에 향사를 지내고 있다.

창건과 재건

위상과 특은

중수와 중흥

훼철과 복설

변천 과정

배치와 건축물

학맥과 학규

포은과 용인

충렬서원색인

출처

-참고문헌-

  • 경기대학교 소성학술연구원, 『韓國의 書院과 學統 硏究』, 국학자료원, 2002.
  • 경기대학교 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한국의 경기지역 서원』, 국학자료원, 2004.
  • 용인문화원 향토문화연구소, 『충렬서원지』, 한국문화사, 2009.
  • 용인문화원 포은문화제 추진위원회, 『포은선생집 속록』 권2, 年譜續, 2004.
  • 용인문화원 포은문화제 추진위원회, 『포은선생집』 권4, 行狀, 2003.
  • 용인문화원 향토문화연구소, 『모현면지』, 2003.
  • 이정구, 「충렬서원 강당기」, 『포은선생집 속록』 권3, 용인문화원 포은문화제추진위원회, 2004.
  • 최완기, 『한국의 서원』, 대원사, 2001.
  • 포은학회, 『포은 정몽주와 그의 후손들』, 한국문화사, 2013.

-참고사이트-

용인시 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