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향교

HUFS경기학연구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요약

향교공자와 여러 성현께 제사를 지내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해 나라에서 세운 교육기관으로, 중앙의 성균관과 연계하여 지방에 세운 조선시대 중등과정의 공립학교이다.
공자와 여러 성현에게 제사를 지내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의 기능을 동시에 갖고 있었다.
양지향교는 조선 중종(中宗) 18년(1523)에 창건되었다고 전하는데 숙종 23년(1697)에 대성전이 중수되었고 정조 16년(1792)에 명륜당이 중건되었다. 근래에는 1927년과 1967년에 중수되었고 1971년에는 명륜당이 복원되었으며 1981년과 1986년에도 중수되었다.
앞쪽에 교육 공간인 명륜당이 있고, 그 뒤쪽 내삼문 안에 제사 공간인 대성전이 있어 전학후묘(前學後廟)의 배치 형태를 이루고 있다.
대성전은 앞면 3칸·옆면 2칸의 규모로,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새 부리 모양으로 짜맞춘 익공 양식으로 꾸몄다. 공포의 형태나 가구 수법을 보아 17세기 건물로 보이는데 대성전 안쪽에는 공자를 비롯한 여러 성현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학생들이 모여 공부하는 강당인 명륜당은 앞면 3칸, 옆면 2칸이던 것을 1971년 앞면 5칸·옆면 2칸 규모로 복원하였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지었다.
조선시대에는 나라에서 토지와 노비·책 등을 지원받아 학생을 가르쳤으나, 지금은 교육 기능은 없어지고 제사 기능만 남아 있다. 명륜당과 대성전만을 갖춘 조선 후기 작은 규모의 향교 형식을 보여주는 건축이다.
양지향교안내도.JPG

건축 구성

양지향교색인

용인시 향교